키움 김하성, KBO 역대 최초 대기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키움 김하성이 24일 SK와 홈 경기에서 4회말 2루 도루에 성공하며 KBO 리그 역대 최초 개막 후 20연속 도루 대기록을 달성했다.(고척=키움)
네이버채널 구독
프로야구 키움 내야수 김하성(25)이 KBO 리그 역대 최초 기록을 썼다. 실패 없이 도루 20개를 성공했다.

김하성은 2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K와 홈 경기에서 4회말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2루를 훔쳐 시즌 20도루를 달성했다.


특히 개막 후 20연속 도루 성공이라는 역대 최초 기록을 세웠다. 이전까지 최장 기록은 김재현(당시 LG)이 1994년 달성한 19연속 도루 성공이었다.

김하성은 또 4년 만에 '20-20 클럽'에 재가입했다. 김하성은 올해 26홈런을 기록했는데 이날 도루로 20도루를 채웠다. 김하성은 2016년 20홈런 28도루로 처음 호타준족의 상징인 20-20 클럽에 첫 가입한 바 있다.

키움은 SK를 6 대 1로 누르고 3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선발 에릭 요키시가 8이닝 8탈삼진 5피안타 1실점으로 시즌 12승째(4패)를 수확했다. 김혜성이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반면 SK는 7연패에 빠졌다. 선발 이건욱이 5⅓이닝 3실점했지만 팀 타선 침묵으로 패전을 안았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