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두바이 방문 현안협의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 조감도(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이 지난 22일 해외공사 현장이 몰려 있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로 출국해 현지에서 현안을 조율하고 있다.

24일 쌍용건설에 따르면 김석준 회장은 내년 6월 준공을 앞둔 두바이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을 찾아 발주처와 현안을 논의하고 조율 중이다.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은 쌍용건설이 해외에서 진행하는 최대 규모 프로젝트로, 지상 최고 46층, 795객실 규모로 지어진다고 쌍용측은 설명했다.


공사비는 10억달러 우리돈 약 1조1727억원이 넘는다.

이 호텔은 내년 10월 열리는 '두바이 엑스포'에 맞춰 두바이를 상징하는 랜드마크로 지어진다.

쌍용건설측은 "두바이 호텔 현장은 워낙 크고 조율할 현안이 많아 화상회의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김 회장이 직접 발주처와 대면 협의를 하고 현안을 조율하기 위해 출국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을 비롯해 두바이에서 시공 중인 6개 현장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8~9개월째 귀국하지 못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할 계획이라고 쌍용은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