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담보', 화려한 CG는 없지만 따뜻함이 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 라이브 컨퍼런스
'하모니' 강대규 감독이 선보이는 힐링 무비
성동일·하지원·김희원·박소이 출연…하지원 "사랑스럽고 따뜻한 영화"
9월 29일 개봉

사진 왼쪽부터 영화 '담보'의 성동일 하지원 박소이 김희원 강대규 감독. (사진=CJ엔터테인먼트, ㈜JK필름 제공)
"'담보'는 굉장히 사랑스럽고 또 따뜻한 영화예요. 지금 시국에 아마 여러분들의 가슴을 조금 더 뜨겁게 녹아내리게 할 수 있는 영화가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_배우 하지원

'가족'의 의미를 되돌아보며 사람들의 마음에 따뜻한 기운을 불어넣을 영화 '담보'가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마쳤다.

'담보'(감독 강대규)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담보'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리며 처음으로 온전한 모습을 드러냈다. 시사 후 진행된 라이브 컨퍼런스에 참석한 배우들은 완성된 영화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내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두석 역의 성동일은 연기를 하며 어떤 부분에 신경을 썼냐는 질문에 "시나리오 자체가 매우 잘 나와서 특별히 고민할 건 없었다"며 "나이에 맞는 편안한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두석은 험상궂은 생김새나 무뚝뚝한 말투와는 달리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채업자다. 승이 엄마(김윤진)에게 떼인 돈을 받아내기 위해 잠시 승이를 '담보'로 데려가는 초강수를 두지만, 며칠만 데리고 있으려던 계획과 달리 승이를 맡아 키우게 된다.

극의 중심을 맡아 이끌어가는 성동일은 "처음 시나리오 받았을 때 그냥 나 자신한테만 솔직해도 되지 않겠냐는 생각이 들었다"며 "시나리오가 탄탄했다. 쓰인 대로 최대한 따라가려 노력만 해도 괜찮지 않겠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자신은 편하게 했는데, 어린 승이 역을 맡은 박소이가 힘든 연기가 많음에도 열심히 하며 잘 표현해줬다고 이야기했다.

어른 승이 역의 하지원도 "오늘 영화 처음 봤는데, 어린 승이가 고생을 너무 많이 했다"며 "나는 승이가 정말 잘해줘서 어른 승이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잘 몰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출자인 강대규 감독 역시 "워낙에 연기를 안정적으로 잘하는 배우들이라 성인 연기자는 걱정을 안 했다"며 "옆에 있는 소이가 감정을 잘 표현할지 현장에 있던 배우, 촬영 스태프 모두 집중했다. 상황 인지도 빨랐고, 소이가 하는 역할이 컸다"고 칭찬했다.

사진 왼쪽부터 영화 '담보'의 성동일 하지원 박소이 김희원 (사진=CJ엔터테인먼트, ㈜JK필름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어린 승이 역을 맡은 박소이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호텔 레이크' '다시, 봄' 등에서 이미 연기력을 입증한 배우다. 박소이는 "우는 신마다 계속 감독님이 오셔서 같이 감정을 잡아주셨고, (그래서) 캐릭터에 몰입이 잘 됐다"고 말했다.

박소이는 현장에서 기억에 남는 순간에 관해 "부산 세트장에서 성동일 삼촌이 쉬고 싶어서 누워서 커피에다가 빨대를 줄줄줄줄 붙여서 마신 게 기억이 나요"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성동일은 "누워서 움직이기 싫으니까 빨대를 5개 연결해서 먹었더니 그게 재밌었나 보다"라고 해명 아닌 해명을 했다.

라이브 컨퍼런스 현장만큼 촬영 현장도 즐거웠다. 배우들은 하나같이 촬영하러 가는 길이 '힐링'이 됐다고 말했다.


종배 역의 김희원은 "이번 영화로 더 많이 가까워졌다고 해야 할 것 같다. 그런 걸 많이 느꼈다"며 "아무래도 영화가 따뜻한 영화다 보니 사람들끼리도 따뜻한 이야기를 더 많이 했다. 그래서 끝나고 좀 더 끈끈한 게 많이 남는 영화"라고 이야기했다.

배우들과 감독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담보'가 따뜻함과 감동을 전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성동일은 "오랜만에 편하게 볼 수 있는 영화"라며 "화려한 CG나 액션, 미장센은 없지만 '저럴 수 있겠다' '나도 저럴 것 같은데'라고 생각할 수 있는, 이웃 사는 이야기가 조금 독특한 영화다. 이 시국에 따뜻하게 대화를 나눠보겠다고 한다면, 우리 영화가 올해 가장 기대작이 아닌가 싶다. 그냥 즐겨 달라"고 말했다.

김희원은 "정말 뭉클한 부분이 꽤 많다. 아마 관객분들이 보실 때 마음이 움직일 만한 영화가 아닐까 싶다"며 "그걸 확실하게 보증할 만한 담보가 없지만, 내 말을 믿고 그냥 보면 마음이 뭉클하게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 '담보'는 추석 연휴를 앞둔 오는 29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영화 '담보' 포스터. (사진=CJ엔터테인먼트, ㈜JK필름 제공)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