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성폭력 피해 고백한 장재인 "이야기하는 걸 택한 이유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피해자 비난하는 이들에게 "왜 여전히 피해자의 잘못인지 묻고 싶어요" 일침

가수 장재인 (사진=장재인 인스타그램)
네이버채널 구독
가수 장재인이 과거 성폭력 피해를 고백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성폭력 사건에서 가해자보다 피해자를 탓하는 일부 반응에 "왜 피해자의 잘못인지 묻고 싶다"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장재인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긴 글을 올려 "비난하는 이가 소수라지만 저는 그 소수에게 눈 맞추고 묻고 싶네요"라고 전했다.

장재인은 자신을 "내가 겪은 일을 노래로 하는 사람"이자 "내가 겪은 일을 말하는 걸 업으로 삼은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인생의 힘든 일이 연속일 때 '저 친구는 왜 피해입은 일만 말하지?'라는 질문과 같은 마음으로 제가 제 자신에게 '왜 나는, 도대체 무슨 업보길래 나한텐 이런 일들만 생기지?'라고 자문했다면 버텼을까요?"라고 반문했다.


장재인은 "의문이 없었을까요? 왜 내겐 이런 일만 생기는지. 행복해지고 싶다고 마음먹을 때마다 폭풍이 지나갔으니 이제 좋아질 거라 맘 먹을 때마다 무슨 일이 생기는 나에게 '나는 피해만 생기는 그런 애니까 이런 일들이 생겨' 하고 받아들여야 하나요? 왜 여전히 가한 사람이 아닌 그 길을 지나간 피해자의 잘못인지 묻고 싶어요"라고 썼다.

이어 "십 년이 지나 사건을 꺼내고 고소를 준비한다 하면 '묻고 살지 왜 대체 소란이지?'라고 말하실 건가요? 이 일은 정말 저에게 쉬운 이야기가 아니었어요. 앨범과 곡들을 설명하기 위해 이 이야기를 꼭 해야 하는구나 라는 걸 깨닫고 아무 텍스트 없이 가는 것과 설명하는 것 중 설명하고 이야기하는 걸 택한 이유는 그편이 위로와 용기의 힘이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장재인은 "잘잘못을 제대로 보아요. 소란을 일으키면 소란스러운 일이 내게 일어나면 그것이 수치가 됩니까?"라고 글을 맺었다.

앞서 장재인은 지난 22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10대 시절 또래 남성으로부터 성폭력 사건을 겪었고, 이로 인해 극심한 불안증과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증과 폭식증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자신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음악을 만들게 됐다는 그는 "제가 같은 일, 비슷한 일을 겪은 누군가들에게 힘이 됐음 한다"라고 전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