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최고 행정관청 '의정부' 터 사적 지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거창 거열산성도 사적

(사진=문화재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서울 광화문 앞에 있는 조선 시대 관청 '의정부'의 터(의정부지, 議政府址)가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24일 종로구 세종로에 있는 '의정부지'와 삼국시대 신라와 백제의 영토 확장 각축장이었던 경남의 '거창 거열산성'을 사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사적 제558호로 지정된 의정부지에서는 지난 2016년부터 네 차례 발굴조사가 진행돼 의정부 주요 건물 3채의 위치와 규모가 확인됐다.

삼정승의 근무처였던 '정본당'을 중심으로 양옆에 '협선당'(종1품·정2품 근무처)과 '석획당'(재상들의 거처)이 나란히 배치된 형태다.

후원에 있던 연못과 정자, 우물의 흔적도 확인됐다.

의정부는 조선왕조 최고의 중앙 행정관청으로 벼슬아치를 통솔하고 국정을 다루는 역할을 했다.

의정부는 임진왜란 때 화재로 건물이 훼손됐다가 흥선대원군 집권 후 1865년 경복궁과 함께 재건됐으나 이후 일제강점기와 산업화·도시화를 거치면서 역사적 경관이 대부분 훼손됐다.

발굴조사에서는 1910년도 의정부지 정면에 자리했던 경기도청사 건물의 벽돌 기초가 남아 있는 것도 확인됐다.

사적 제559호로 함께 지정된 거창 거열산성은 문헌 기록에서 실체가 확인되는 거창지역 삼국 시대 산성 중 최대 규모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원래 1차성의 둘레 길이는 약 418m, 2차성의 둘레는 약 897m였지만, 현재 전체 산성 길이는 약 1천115m이다.

문화재청은 1차성은 6세기 중엽 신라가 백제 방면으로 진출하면서 축조한 산성으로, 663년에 백제부흥운동군 700명이 전사한 거열성으로 추정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