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판 쇼생크탈출…죄수들이 50m이상 땅굴 파고 탈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교도소 인근서 무기함 발견…외부세력 조력으로 탈옥한 듯

수감자들이 탈옥에 이용한 땅굴의 모습. (사진=현지 언론 '360tv' 화면 캡처)
네이버채널 구독
러시아에서 영화 쇼생크탈출과 같이 수감자들이 땅굴을 파고 탈출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23일(현지시간) 인테르팍스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남부 다게스탄 공화국의 한 교도소에서 수감중이던 6명의 죄수가 땅굴을 파서 탈옥했다.


사건이 벌어진 교도소는 다게스탄 수도 마하치칼라에서 15km 떨어진 샴할-테르멘 마을 근처에 있다.

탈출범들은 살인과 마약 등 강력 범죄를 저질러 2년에서 1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이어서 지역 주민들을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

특히 이들이 탈출한 교도소 인근 지역에서 무기 보관함이 발견됐다고 인테르팍스통신이 전해 이들이 무장한 것으로 보인다.

땅굴의 정체는 지난 22일 저녁 정기 검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땅굴의 존재를 파악한 교도관들은 밤늦게 전체 수감자 인원 가운데 6명이 부족한 사실을 뒤늦게 알고 이들의 행적을 쫓고 있다.

죄수들이 탈옥에 이용한 땅굴의 길이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콤소몰스카야 프라브다는 땅굴이 교도소 울타리를 넘어갔다는 점에서 50m이상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들이 이 거대한 땅굴을 무슨 장비로 팠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외부 세력이 이들의 탈옥에 도움을 줬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지 사법당국은 교도소측의 수감자 관리에 문제가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