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출신' 린드블럼, ML에서 두 경기 연속 호투…시즌 2승 기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가족상 아픔 딛고 다시 역투

네이버채널 구독
지난해 KBO리그에서 최우수선수상(MVP)을 받았던 조쉬 린드블럼(33·밀워키 브루어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두 경기 연속 호투했다.

린드블럼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동안 3피안타 2탈삼진 무사사구 1실점(1자책점)을 기록하며 팀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2승(3패)째를 거둔 린드블럼은 평균자책점을 4.81로 끌어내렸다.

린드블럼은 5회까지 단 한 점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모습을 보이다가 2-0으로 앞선 6회초 1사 3루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어 등판한 프레디 페랄타가 승계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자책점이 생겼다.

밀워키는 이후 한 번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고, 린드블럼은 승리를 챙겼다.

린드블럼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에서 맹활약한 투수다. 올 시즌을 앞두고 밀워키와 계약하며 메이저리그에 복귀했다.

그는 올 시즌 초반 선발 한 자리를 꿰차며 큰 기대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부진 끝에 불펜으로 보직 변경됐다.

린드블럼은 15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경기를 통해 다시 선발로 복귀해 부활했다. 그는 해당 경기서 김광현과 선발 맞대결을 펼치기도 했는데, 5이닝 무실점의 호투를 펼치며 눈길을 끌었다.

이후 린드블럼은 가족상 휴가자 명단(Bereavement list)에 오르며 잠시 자리를 비웠지만, 꿋꿋하게 돌아와 다시 역투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