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국면' 8월 외화예금 또 사상 최대…증가세는 둔화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국내 거주자의 외화예금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8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은 885억4천만달러로, 한 달 전보다 11억4천만달러 늘었다.

8월 말 외화예금 잔액은 2012년 6월 해당 통계가 처음 작성된 이후 최대 규모다.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된 지난 3월부터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

다만 지난달 외화예금 증가세(11억4천만달러)는 7월(28억7천만달러)과 비교해 크게 둔화했다는 평가다.

(자료=한국은행 제공)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거주자 외화예금을 주체별로 보면 기업예금(709억9천만달러)이 한 달 새 13억달러 증가한 반면 개인예금(175억5천만달러)은 1억6천만달러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 외화예금은 결제대금 예치 등으로 증가했으나 개인 외화예금은 최근 원·달러 환율의 하향 안정화 추세로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외화예금 중 달러화예금은 765억9천만달러로 전월대비 3억7천만달러 증가했다. 유로화예금은 41억5천만달러로 5억4천만달러 늘었다.

엔화예금은 47억6천만달러로 3억2천만달러 늘었다. 엔화예금은 일부 기업의 배당금 지급을 위한 예치 등으로 증가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