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규 확진자 엿새 만에 다시 60명대…마스크 업체 6명 추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세브란스병원 4명 추가 서울 누적 33명
16일 서울 신규 확진 총 63명, 감염경로 불명 25명, 사망 1명 늘어 총 43명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6일 하루 63명 늘었다고 서울시가 17일 밝혔다.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0일(63명)부터 줄어들어 12일 31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했지만 이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 엿새 만에 다시 60명대로 늘어났다.

주요 집단감염으로는 강남구 소재 마스크 유통·수출업체 K보건산업에서 하루 동안 6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27명이 됐다.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는 4명이 추가 확진돼 서울지역만 누적 33명이다.

이밖에 타 시도 확진자 접촉 9명, 기타 경로 18명, 해외 유입 1명 등이다.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아 조사 중인 확진자는 25명으로 파악됐다.

사망자는 1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는 43명이다. 43번째 사망자는 80대 남성으로, 이달 2일 확진돼 격리치료를 받아오다 16일 숨졌다.

17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는 4857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066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3748명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