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153명…수도권 다시 100명대 발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누적확진자 2만2657명…사망자 5명 늘어 372명
추석 2주 앞두고 수도권 확진 다시 증가
중대본 "안심할 수 없는 시기…거리두기 동참 관건"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7일 0시 기준 153명으로 집계되는 등 확진자 규모가 소폭 증가했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지난 11일(116명) 이후 6일만에 다시 1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며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7일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153명 늘어나 2만2657명이다.

신규확진자 중 지역발생이 145명이고, 해외유입이 8명이다.

지역발생은 서울 62명, 경기 52명, 인천 7명 등 수도권에서 121명이 확인됐다. 일시적 증가세를 보이는지 여부는 하루이틀 추이를 살펴봐야 하겠지만, 추석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시점이기 때문에 방역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충남 9명, 경북 6명, 경남 3명, 부산·대구 각 2명, 광주·대전 각 1명씩 확인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강도태 1총괄조정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아직도 2800여명의 확진자가 코로나 치료를 받고 있는데, 이 중 수도권 확진자가 이천여명"이라며 "이동량이 많은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온 만큼 더더욱 안심할 수 없는 시기로 조금 더 우리의 노력이 필요하다.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과 동일한 160명으로 집계됐지만, 사망자가 5명 늘어나 누적 372명(치명률 1.64%)이 되는 등 사망자 증가세도 여전한 상황이다.

해외유입 8명은 내국인이 5명, 외국인이 3명이다. 추정 유입국가는 우즈베키스탄 4명, 필리핀 3명, 인도네시아·미국·캐나다 각 1명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