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아픈 실책·주루사' 두산, 하루 만에 4위 추락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정수빈도 아닌데...' 16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NC 대 두산 경기. 2회 말 1사 때 두산 페르난데스가 2루수 박민우에게 태그 아웃을 당하고 있다.(서울=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프로야구 두산이 디펜딩 챔피언답지 않은 아쉬운 플레이로 패배를 안았다.

두산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NC와 홈 경기에서 3 대 5로 졌다. 전날 7 대 3 낙승의 기운을 잇지 못했다.

공수에서 아쉬운 장면이 패인이 됐다. 어설픈 수비는 실점으로 연결됐고, 무리한 주루 플레이에 득점이 무산됐다.

두산은 1회초에만 2점을 내주며 끌려갔다. 여기에는 좌익수 김재환의 실책이 있었다. 김재환은 1사 1, 2루에서 상대 양의지의 안타를 포구하는 과정에서 놓쳤다. 공은 파울 지역 담장까지 흘렀고, 그 사이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았다.

정상적으로 잡았다면 1루 주자 박민우까지는 홈으로 들어오지 못했을 터였다. 이후 NC 타자 2명은 삼진과 범타로 물러났다. 1실점으로 끝냈을 이닝에서 1점을 더 내준 셈이었다.


2회말 공격에서는 호세 페르난데스가 무리한 플레이로 공격의 흐름을 끊었다. 2사에서 타석에 들어선 페르난데스는 좌익수 쪽 깊숙한 안타를 때렸다. 그러나 걸음이 상대적으로 느린 페르난데스는 2루까지 내달렸고, 결국 NC 중계에 아웃됐다.

2사였지만 주자가 있을 때와 없을 때는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상대 투수가 느낄 부담과 타석의 타자가 느낄 집중력에서 천양지차. 페르난데스는 아웃 판정 이후에도 더그아웃으로 들어오지 않으며 비디오 판독에 대한 무언의 시위를 했지만 두산 벤치는 움직이지 않았다.


두산이 0 대 3으로 뒤진 5회말 3점을 뽑아내며 동점을 만든 점을 감안하면 앞서 언급한 두 장면은 뼈아프다. 두산은 박세혁의 2타점, 박건우의 1타점 적시타로 5회말 동점을 만들었다.

16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NC 대 두산 경기. 6회 초 2사 때 NC 노진혁이 홈런을 친 후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지만 두산은 6회초 불펜 김명신이 노진혁에게 시즌 16호 1점 홈런을 내주며 흐름을 잇지 못했다. 7회는 필승조 홍건희가 박민우에게 쐐기 적시타를 맞고 3 대 5까지 끌려갔다.

결국 두산은 3 대 5로 지면서 3위 자리를 내줬다. 이날 한화를 누른 LG에 1경기 차 4위로 내려앉았다.

설상가상으로 두산은 3루수 허경민이 3회초 박민우의 강습 타구에 오른 손목을 받고 교체됐다. 다행히 뼈를 다치진 않았고 검진 결과 단순 타박상으로 나왔지만 송구를 하는 오른 손목이라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반면 NC는 이날 승리로 3연패에서 탈출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박민우가 3안타 1타점 1득점, 노진혁이 결승 홈런을 때리며 활약했다. 좌완 선발 김영규는 5이닝 5피안타 2탈삼진 3실점으로 지난해 9월 27일 잠실 LG전 완봉승 이후 거의 1년 만에 승리를 따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