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우리나라 이산화탄소 농도, 지구 평균보다 높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기상청, '2019 지구대기감시 보고서' 발표
"2019년 우리나라 이산화탄소 농도, 전 지구 평균보다 높아"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지난해 우리나라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미국해양대기청(NOAA)에서 발표한 전 지구 평균 농도보다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기후가 현실로 다가온 가운데, 이산화탄소 증가가 기후위기를 앞당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7일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은 앞서 발표한 '2019 지구대기감시 보고서'를 언급하며 "2019년 우리나라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NOAA에서 발표한 전 지구 평균 농도보다 높았으며, 여전히 가파른 상승 경향을 보인다"고 밝혔다.

2019 지구대기감시 보고서는 우리나라에서 관측한 이산화탄소 농도를 비롯해 대표적인 온실가스 분석 결과 등을 담고 있다.

우리나라의 연평균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사진=기상청 자료 캡처)
한반도를 대표하는 기후변화 감시소인 안면도에서 관측한 지난해 이산화탄소 연평균 농도는 417.9ppm으로 전년(415.2ppm)보다 2.7ppm 증가했다. △고산 감시소 416.9ppm(△2.6ppm) △울릉도·독도 감시소 414.5ppm(△1.8ppm)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이산화탄소 증가 추세는 우리나라만의 일이 아니다.

'지구급 관측소'인 미국 마우나로아(하와이) 관측소에서도 지난해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가 411.4ppm을 기록했다. 지난해 대비 2.9ppm 증가한 수치다. 기상청은 "전 세계적으로 고온 현상이 발생하면서, 해양과 토양에서의 온실가스 배출이 많아진 결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관측소에서 측정한 지난해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가 미국 및 전 지구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기상청 자료 캡처)
하지만 전 지구 평균과 비교할 때 우리나라의 이산화탄소 농도는 '적신호'를 보이고 있다.

NOAA가 측정한 지난해 전 지구의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는 409.8ppm으로 우리나라보다 낮다. 증가율도 우리나라가 더 높다. 안면도에서 측정한 지난해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 증가율은 2.7ppm이었고, NOAA가 측정한 전 지구 평균 농도 증가율은 2.4ppm을 기록했다.


지난해 미세먼지(PM10) 연평균 값은 증가 추세를 보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안면도와 제주도 고산에서 측정하는 미세먼지 연평균 값은 관측 이래 대체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지난해 안면도는 최근 10년 대비 8.3% 증가했고, 제주도 고산은 최근 8년보다 16.7% 증가했다.

지난해 10월 서울 종로구 서울교육청에서 바라본 하늘이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기상청은 "강하게 불던 겨울철 북서계절풍이 2019년에는 다소 약화했고, 관측 지점의 연무 현상 일수가 최근 10년 대비 약 58~130% 증가한 것이 원인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후와 환경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그린뉴딜 전략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기후위기를 초래할 수 있는 온실가스에 대한 정확한 관측과 자료의 확보라고 생각한다"며 "신뢰도 높은 기후 정보를 제공해 기후 변화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NOAA 발표 값은 향후 변경될 수 있으며, 세계기상기구(WMO)는 통상 10월에 전 지구 평균 농도를 발표한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