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2일 4차 추경 처리 합의…통신비·독감백신 열린 검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박홍근 "더 효과적 방안 다 열어놓고 검토…야당에 귀 열겠다"
추경호 "전적으로 여당이 전향적으로 실현할지가 변수"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2020년도 4차 추경안 시정연설을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여야가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오는 22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일정에 잠정 합의했다. 추석 전 일부 지급을 목표로 하기 위해서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과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은 15일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이런 일정 합의를 밝혔다.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대신 무료 독감 백신 접종을 주장하고 있는 야당의 제안을 여당이 수용할지 등이 관건이다.

박홍근 의원은 "국민들이 다 동의할 수 있는 더 효과적인 방안이 있다면 다 열어놓고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통신비를 포함해 야당이 제기한 문제에도 귀을 열겠다. 공통분모를 만들어 나가는 게 심사과정"이라고 말했다.

추경호 의원은 "예정대로 합의처리되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인데, 그 여부는 전적으로 여당이 국민들의 목소리와 야당이 제기하는 여러 의견을 얼마나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실현하느냐가 상당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했다.

예결위는 오는 18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제안설명과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한 뒤 다음 주인 21일 아침부터 추경심사 소위를 가동할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