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전남 행정통합 강행할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5일 간부회의 "국가와 지역의 미래를 준비하는 작업"
기본구상·용역 등 실무준비 지시

이용섭 광주시장(사진=광주시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전라남도의 반대와 광주지역 정치권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이용섭 광주시장이 광주전남 행정통합을 더욱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 시장은 15일 열린 시청 간부회의에서 광주전남 행정통합의지를 거듭 확인하고, 실무준비를 관련 공무원들에게 지시했다.

이 시장은 "시도 행정통합은 수도권-비수도권 격차해소를 통한 균형발전과 도시 경쟁력 제고 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미래 국가 발전전략"이라고 주장했다.


또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의 통합 논의와 일본, 프랑스 등의 도시 대규모화 추세에 맞추고 소지역주의와 불필요한 경쟁 해소 등을 위해서도 통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실제 통합을 이루기 위해서는 주민투표와 관련법 개정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지만 지역의 미래를 준비하는 작업인만큼 실무적인 준비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광주시 공무원들에게 당부했다.

그러나 통합의 원칙과 필요성을 부인할수는 없지만, 추진 방법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지적이 적지 않다.

통합 대상인 전라남도와 어떠한 사전 조율이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제안을 함으로써 전라남도가 강한 불쾌감과 함께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는 것은 통합논의 진행에 가장 큰 부담이다.

또 광주 북구을 출신 이형석 의원을 비롯한 광주지역 국회의원과 시의원 등의 반발도 전라남도에 못지 않다.

광주 군공항이전 사업 과정에서 광주시와 이용섭 시장이 보이고 있는 일방적인 추진 방식 또는 당사자를 제치고 외부 세력을 통한 우회압박 전략이 오히려 거부감을 키운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런 상황을 감안하면, "행정통합 제안이 즉흥적이지도 정치적인 계산도 없다"는 이용섭 시장의 말을 시도민들이 얼마나 믿을 지는 의문이다.

아울러 통합 논의가 순항하고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는 더 큰 의문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