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대비 지능형 건설 4D, 5D분야 특허출원 증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스마트 건설의 3D, 4D, 5D 기술 개념도(사진=특허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는 지능형 건설 4D, 5D분야 특허출원이 증가세다.

지능형 건설에서 4D 기술은 건설정보모델링을 활용한 3D 건물에 공정별 데이터를 추가해 전체일정을 예측하고 5D 기술은 비용을 추가한 4D에 가상시공을 통해 최종 일정과 공사비까지 통합 관리하는 식이다.

14일 특허청 집계 결과 4D와 5D 관련 스마트 건설 출원은 2015년 14건에서 지난해 3.2배인 45건으로 늘었다.

분야별로는 4D 분야가 2016년부터 11~14건의 출원을 유지했다. 5D 분야는 2017년에 4D 분야를 추월한 후 2018년 22건, 2019년에 31건으로 증가했다.


특히 5D 분야 출원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올해 7월까지 16건이 출원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3% 증가한 수치로 특허청은 올해 출원 역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출원인 유형별로는 중소기업이 46%(66건), 대학 및 연구기관이 37%(53건), 개인 9%(13건), 대기업이 8%(11건) 순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중심으로 현장 적용성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 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지기 때문으로 특허청은 분석했다.

최근에는 다양한 스마트 기기를 활용한 통합관리 시스템이나 사물인터넷 센서를 통한 비대면 관리(공장 출하, 반입, 시공확인), 비전문가와 소통을 위한 동영상 및 시각화 자료 자동생성 기술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되며 출원되고 있다고 특허청은 설명했다.

특허청 황성호 건설기술심사과장은 "현장 인력 위주인 건설 현장에서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는 비대면 5D 기술의 특허 출원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지속적인 기술발전과 데이터의 축척으로 6D(자재 구매/조달) 또는 7D(유지보수/관리)까지도 가능한 특허출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