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상' 카카오게임즈 또 상한가 갈까…SK바이오팜 기록 도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상장 첫날 매수잔량 2800만주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상장 첫날 공모가 2배로 시작해 상한가까지 치솟는 이른바 '따상'으로 증시에 입성한 카카오게임즈가 SK바이오팜 기록에 도전한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게임즈는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 지난 7월의 SK바이오팜에 이어 '따상' 다음날 상한가에 도전한다.

이 종목은 상장 첫날인 지난 10일 공모가 2배에 상한가까지 더해지며 2만 4천 원이던 공모가가 6만 2400원까지 치솟았다. 공모가 대비 수익률은 160%에 이른다.

가격제한폭이 ±30%로 확대된 2015년 6월 이후 '따상'을 적어낸 종목은 코스닥 17개, 코스피 2개 등 모두 19종목으로, 카카오게임즈가 20번째가 됐다.


'따상'에 이어 다음날에도 상한가로 마감한 종목은 지금까지 5개가 있었다. 카카오게임즈가 달성하게 되면 6번째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앞서 올해에는 두 차례 '따상+상한가'가 있었다. 지난 6월 엘이티에 이어 7월 SK바이오팜이었다.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거래량과 매수잔량만 놓고 보면 카카오게임즈가 다시 상한가를 갈 가능성은 있다.

카카오게임즈의 전날 거래량은 50만주에 불과한 반면 매수 대기 물량은 2800만 주에 육박했다. 대부분이 상한가에 집중됐다.

역대 최대인 58조 5천억 원의 청약증거금을 끌어모은 열기가 아직 남아있는 모습이다.

SK바이오팜의 상장 첫날과 비교해봐도 거래량은 더 적고 상한가에 몰린 매수 잔량은 더 많다. SK바이오팜의 첫날 거래량은 63만 7890주, 상한가 매수 잔량은 2천만 주였다.

그러나 주가가 증권사 전망을 이미 크게 상회했다는 점은 부담이다.

증권가에서 추산하는 카카오게임즈의 적정 기업 가치는 SK증권 2조 8천억 원, 한화투자증권 2조 2천억 원 등이다. 카카오게임즈의 10일 시가총액은 4조 5700억 원에 달한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