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포수 양의지 울린 두산 백업 최용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2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NC 다이노스 경기. 연장 12회초 무사 1루에서 두산 박건우의 좌중간 펜스를 맞히는 2루타때 1루주자 최용제가 홈으로 뛰어들어 세이프되고 있다.(창원=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뚝심의 곰 군단이 연이틀 연장 혈투 끝에 공룡 군단을 누르고 후반기를 기분좋게 출발했다. 두산 백업 포수 최용제가 KBO 리그 최고 포수인 양의지를 울렸다.

두산은 2일 경남 창원 NC 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NC와 원정에서 연장 12회 끝에 7 대 4로 이겼다. 전날 연장 10회 12 대 10까지 연이틀 대접전에서 웃었다.

2연승을 달린 두산은 3위를 유지했지만 1위 NC와 승차를 5경기로 줄였다. 2위는 이날 역시 대구 원정에서 접전 끝에 삼성을 4 대 2로 누르며 6연승을 달린 키움이다. 키움은 NC와 승차를 4경기로 좁혔다.

두산은 이날 7회까지 3 대 1로 앞서 승기를 거두는 듯했다. 그러나 8회말 필승 좌완 불펜 이현승이 NC 강진성에게 역전 3점 홈런을 맞고 3 대 4로 밀리며 오히려 패배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타격 1위를 달리는 허경민이 팀을 구했다. 허경민은 9회초 1사 2루에서 상대 6번째 투수 송명기로부터 천금의 좌전 적시타를 뽑아냈다. 4 대 4 동점이 되면서 승부는 연장으로 갔다.

12회초 승부가 갈렸다. 교체 투입된 포수 최용제의 재치가 빛났다. 선두 타자로 나와 중전 안타로 출루한 최용제는 후속 박건우의 좌중간 2루타 때 홈까지 파고 들었다.


송구가 빨라 타이밍 상으로는 아웃이었다. 그러나 최용제는 NC 포수 양의지가 포구한 뒤 태그를 위해 달려들다 넘어진 것을 보고 침착하게 기다렸다고 왼다리를 쭉 뻗어 홈을 밟았다. 양의지가 넘어진 가운데서도 태그를 시도했지만 늦었다.

흔들린 NC 투수 강동연은 1사 2루에서 이유찬의 빗맞은 타구를 흘려 1사 1, 2루에 몰렸다. 두산은 이유찬의 도루로 만든 1사 2, 3루에서 오재일의 중전 안타, 허경민의 희생타로 7 대 4까지 달아났다.

키움은 삼성에 7회까지 0 대 2로 뒤졌지만 8회 서건창의 희생타, 김하성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연장 10회초 2사 1, 2루에서는 이정후의 삼성 마무리 오승환을 2타점 우중월 2루타로 두들기며 결승타를 기록했다. 조상우가 2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따냈다.

롯데는 부산 사직구장 홈에서 KIA를 8 대 0으로 완파했다. 선발 노경은이 7이닝 무실점 최고의 투구를 펼치며 시즌 4승째(3패)를 따냈다.

한화-LG(잠실), SK-kt(수원)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이 경기들은 오는 3일 휴식일에 열린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