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교포 대니엘 강, 시즌 4승 기회 잡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재미교포 대니엘 강.(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재미교포 대니엘 강(28)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4승째 기회를 잡았다.

대니엘 강은 2일(한국 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의 인버네스 클럽(파72·6856야드)에서 열린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00만 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 등 1오버파를 쳤다. 2라운드까지 5언더파 공동 1위다.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은 코로나19로 중단된 LPGA 투어가 5개월 만에 재개된 대회다. 대니얼 강은 전날 1라운드에서 6언더파 단독 1위에 오르며 기대감을 부풀렸다.

2라운드에서 주춤했지만 여전히 1위다. 셀린 부티에(프랑스), 조디 이워트 섀도프(잉글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통산 4승 가능성은 충분하다. 대니엘 강은 2017년 7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2018년과 2019년 10월 뷰익 LPGA 상하이 등 세 번 우승한 바 있다.

호주 교포 이민지(24)가 2언더파 공동 6위에 올랐다. 박희영(33)이 1언더파 공동 10위에 자리한 가운데 전지원(23)이 2오버파 공동 24위, 곽민서(30)가 3오버파 공동 32위에 머물렀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