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대기록 무산' 임모빌레, 5골차 득점왕 등극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탈리아 세리에A 득점왕과 유로피언 골든볼을 모두 차지한 라치오의 치로 임모빌레.(AP=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라치오의 '골잡이' 치로 임모빌레(30·이탈리아)가 세리에A 득점왕과 유러피언 골든볼의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임모빌레는 2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산 파올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나폴리와 2019-2020 세리에A 38라운드 최종전에서 1-1로 팽팽하던 전반 22분 동점 골을 터트렸다.

라치오는 임모빌레의 동점 골에도 후반에 2골을 더 내줘 1-3으로 패했고, 승점 78로 시즌을 마무리하며 3위 아탈란타와 승점이 같았지만 골 득실에서 밀려 4위로 시즌을 마쳤다.

임모빌레는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37경기에 출전해 36골을 기록하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31골)를 5골 차로 따돌리고 당당히 득점왕에 올랐다. 호날두는 이날 치러진 AS로마와 38라운드 최종전에 결장했다.


임모빌레의 이번 시즌 36골은 2015-2016시즌 곤살로 이과인(36골)이 작성한 세리에A 역대 한 시즌 최다 골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기록이다.

이로써 임모빌레는 2013-2014시즌(22골)과 2017-2018시즌(28골·공동 1위)에 이어 세 번째 세리에A 득점왕을 차지했다.

더불어 임모빌레는 독일 분데스리가 득점왕인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34골)를 제치고 유럽 프로리그 선수들 가운데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리면서 '유러피언 골든볼' 영예까지 안았다..

세리에A 소속 선수가 유러피언 골든볼을 차지한 것은 2006-2007시즌 프란체스코 토티(26골) 이후 13년 만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