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야구 빨간 불' 선수 확진자 발생, 경기 취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소프트뱅크 외야수 하세가와.(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일본 프로야구에 비상이 걸렸다. 시즌 개막 이후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가 나왔기 때문이다.


스포츠닛폰 등 일본 언론들은 2일 "소프트뱅크 외야수 하세가와 유야(36)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뒤늦게 지난 6월 19일 개막한 이후 처음 나온 확진자다.

이에 따라 이날 세이부와 소프트뱅크의 경기가 취소됐다. 소프트뱅크의 홈 구장인 후쿠오카 페이페이돔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경기다. 소프트뱅크 선수단 전체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기로 했다.

하세가와는 지난달 7일 옆구리를 다쳐 1군에서 제외됐다. 치료와 재활 뒤에는 28일 복귀해 2군 경기에 출전했다.

2일 경기 취소에 대해 세이부 구단 관계자는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현재 선수단의 장비도 페이페이돔에 있어 2일 이를 어떻게 회수할지도 신중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구단 관계자는 "향후 팀이 어떻게 행동할지도 2일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프로야구는 당초 지난 3월 개막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수 차례 연기됐다. 특히 3월 26일 후지나미 신타로 등 한신 선수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6월 초에도 요미우리 스타 유격수 사카모토 하야토까지 감염됐다.

다만 이후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고, 일본 프로야구는 6월 19일 개막했다. 지난 10일부터는 관중도 5000명 이하로 입장하면서 나름 순탄하게 시즌을 치르는 듯했다.

하지만 최근 일본 내 확진자가 하루 1000명을 넘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졌다. 결국 일본 프로야구에도 선수 확진자가 발생했다.

스포츠닛폰은 "하세가와가 2군 훈련 시설과 집을 오가며 생활해 1군 선수단과 접촉할 일은 거의 없었다"면서도 "그러나 2군 기숙사를 사용하는 1군 젊은 선수들과 접촉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고 전했다. 이어 "구단 직원의 상태도 살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