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찬영부터 박지후까지, '지금 우리 학교는'로 모인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윤찬영, 로몬, 유인수, 조이현, 박지후. (사진=각 소속사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윤찬영, 박지후, 조이현, 로몬, 유인수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출연을 확정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도시 속 한 고등학교에 고립된 이들과 그들을 구하려는 자들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극한의 상황을 겪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드라마 '마마' '육룡이 나르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의사 요한' '아무도 모른다' 등은 물론 영화 '생일' '어제 일은 모두 괜찮아' 등에서 활약 중인 윤찬영이 청산 역을 맡았다. 윤찬영이 연기할 청산은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효산고등학교에서 짝사랑하는 온조를 지켜내기 위해 온 힘을 다하는 평범한 소년이다.


지난해 영화 '벌새'로 데뷔, 제18회 트라이베카 국제영화제에서 최연소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가장 주목받는 신예로 떠오른 박지후는 털털하고 유쾌한 성격으로 학교에서 인기 최고인 여고생 온조 역을 맡았다.

영화 '변신'의 둘째 딸 현주 역과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윤복 역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낸 조이현은 전교 1등이자 학급 반장 남라 역을 맡았다. 드라마 '파수꾼'으로 눈도장을 찍은 로몬은 군인을 꿈꾸며 뒤늦게 공부를 시작한 수혁 역을 맡았다.

'힘쎈여자 도봉순'으로 데뷔 후 '학교 2017' '부암동 복수자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계룡선녀전' 등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유인수는 학교에 고립된 학생들에게 좀비 이상으로 위험한 존재가 되어가는 복학생 귀남 역을 맡았다.

주동근 작가의 레전드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오리지널 시리즈의 연출은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다모', 영화 '완벽한 타인'에서 탁월한 연출력을 선보여온 이재규 감독이 맡았다. 각본은 드라마 '추노', 영화 '7급 공무원'의 천성일 작가가 맡았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