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의 2번째 실험…뉴스 댓글 정렬, 추천순→추천댓글 랜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일정 수 이상 찬성 받은 댓글 임의 순서로 노출하는 '추천댓글' 정렬 신설
기본 댓글 정렬 방식, 추천순→추천댓글 중 랜덤
'추천순 댓글'은 '찬반순 댓글'로 명칭 변경
"댓글의 다양성 높이고 소통의 기회 증대 목표"
비정상적인 닉네임의 이용자 신고할 수 있는 '작성자 닉네임 신고' 기능 추가

카카오 뉴스 댓글 서비스 2차 개편으로 신설되는 '추천댓글' 정렬의 모습. (사진=카카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악성 댓글(악플) 신고 기준에 혐오표현 등을 추가하고 제재를 강화하는 뉴스 댓글 정책 변경을 단행한 뒤 악플이 20% 감소하는 효과를 거뒀던 카카오가 2번째 댓글 실험에 나선다.

뉴스 댓글 기본 정렬 방식을 추천순에서 일정 개수 이상 추천 댓글을 랜덤노출하는 방식으로 변경하는 내용 등이 골자다.


카카오는 30일 포털 다음(Daum)과 카카오톡 #탭의 뉴스 댓글 서비스에서 이용자들이 댓글에 남긴 피드백을 바탕으로 댓글을 임의 순서대로 보여주는 '추천댓글' 정렬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추천댓글 정렬은 뉴스에 댓글과 피드백(찬성/반대)이 발생했을 경우, 전체 댓글 중 일정 수 이상의 찬성을 받은 댓글을 임의 순서로 보여주는 방식이다. 일정 개수 이상의 댓글이 발생한 뉴스에서는 추천댓글을 기본 정렬 방식으로 제공한다. 카카오는 기존의 기본 정렬 방식에 비해 이용자들이 더 다양한 댓글을 발견하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늘려 '건강한 공론장' 이라는 댓글 본연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기존의 댓글 기본 정렬 방식이던 '추천순' 정렬은 댓글 찬성수에서 반대수를 뺀 수치를 기준으로 한다는 의미를 더 명확하게 하기 위해 '찬반순'으로 명칭을 변경하기로 했다. 댓글 개수가 많지 않은 뉴스에서는 찬반순, 최신순, 과거순 댓글 목록만을 제공한다.

카카오는 2차 댓글 개편에서 '작성자 닉네임 신고' 항목도 추가한다. 댓글 신고하기 메뉴에서 '작성자 닉네임 신고'를 누르면 욕설-불법 사이트 광고 등 비정상적인 닉네임으로 댓글 활동을 하는 이용자를 직접 신고할 수 있다. 신고된 이용자의 닉네임이 카카오의 운영원칙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하면 즉시 해당 닉네임을 초기화 처리하며 누적 횟수에 따라 제재 조치한다.

앞서 지난 2월 26일 실시한 1차 개편에서 댓글 신고 기준에 '차별/혐오' 항목을 추가하고, '덮어두기', '접기' 등 댓글 영역의 노출을 관리하는 기능을 신설했다. 카카오는 댓글 정책 변경 결과 악성 댓글 신고 및 조치가 증가하고, 욕설 및 비속어를 포함한 댓글이 20% 이상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카카오는 이번 2차 개편에 건강한 공론장의 소중한 가치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담았다"며 "이용자의 참여와 선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건강한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변경된 댓글 정책은 이날 오후에 적용될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