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회의장 합의추대 박병석 "일하는 국회 개혁 TF 가동"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민주당, 여당 몫 부의장에는 김상희 추대…헌정사상 첫 여성 부의장
야당 몫 부의장은 정진석 유력

21대 국회 첫 국회의장 후보로 합의 추대된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 전반기 의장으로 박병석(6선·대전 서구갑) 의원을, 여당 몫 부의장으로 김상희(4선·경기 부천병) 의원을 합의 추대했다.

민주당은 25일 국회에서 당선인 총회를 열어 각각 단일 후보로 나온 이들을 별도의 경선 투표 없이 이렇게 결정했다.

의장단은 조만간 국회가 열리면 의원들이 투표로 결정한다. 그러나 다수당이 의장과 부의장 1명을, 제1야당이 나머지 부의장 1명을 맡는 게 관례였다. 당내에선 경선으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김진표(5선·경기 수원시무) 의원과 이상민(5선·대전 유성을)·변재일(5선·충북 청주청원) 의원이 각각 후보로 등록하지 않으면서 두 후보로 의견이 모였다.

국회 부의장으로 합의 추대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과 민주당 여성 당선인들. (사진=김광일 기자)
국회 최다선인 박병석 의원은 추대 직후 곧바로 이른바 '일하는 국회' 개혁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국회 상임위 소위원회 정례 개최를 강제하는 방안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국민에 신뢰받는 국회, 품격 있는 국회를 만들도록 의장단이 앞장서서 기꺼이 역할을 감당하겠다"며 "국회법상 단서조항, 예외조항이 일상이나 원칙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정 시한 내 개원 여부가 21대 국회가 새로운 모습을 보이느냐 그렇지 않으냐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여야 원구성 협상의 조속한 결론을 촉구했다.

나란히 앉은 박병석-김상희의원.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박 의원은 또 "20년 전 많은 분들의 만류에도 민주당 불모지 대전, 험지인 지역구에 깃발을 꽂았다. 단 한번도 자랑스런 민주당 당적을 바꿀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의장으로 당선되면 국회법상 당적을 잃고 무소속이 된다.

73년 헌정사상 첫 여성 부의장이 될 김상희 의원은 "부드럽지만 과감하고 원칙을 지키면서도 혁신적인 여성 리더십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여야 모두를 배려하면서 소통의 가교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2020년을 성평등 원년으로 만들고 국회에서 성평등 의제가 뒤처지지 않도록, 정치 영역에서 여성이 활발히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의전에 치중했던 의장단 역할도 바꿔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야당 몫 부의장은 미래통합당 정진석(5선·충남 공주부여청양)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통합당 내에서 최다선이며 같은 5선인 주호영 의원은 원내대표가 됐고 조경태 의원은 당권 도전, 서병수 의원은 부의장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