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측 "자택 무단 침입한 사람 있어, 경찰 신고도 했지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자택 찾아오지 말아달라 호소

가수 겸 배우 김동완 (사진=KBS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가수 겸 배우 김동완이 무단 침입 피해를 봤다며 집으로 찾아오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김동완의 소속사 오피셜 디에이치(Official DH)는 23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한 여성의 사진과 함께 경고성 글을 올렸다. 소속사는 "여러 차례 공지를 통해 부탁을 드렸음에도 지켜지지 않는 부분이 있어서 다시 한번 안내해드린다. 작년 여름부터 김동완 님의 집으로 찾아오는 한 사람이 있다. 그 사람에게 직접 회유도 해보고, 경찰에 신고도 해서 한동안 나타나지 않았던 그 사람이 오늘은 아예 담을 넘어서 문 앞까지 들어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지금까지는 담 밖에서 있었지만 오늘은 담을 넘었기 때문에 이는 명백한 무단 침입"이라며 "그동안 수시로 찾아온 이 사람을 혹시라도 아는 분이 계신다면 다시는 이런 행동을 하지 않도록 만류를 부탁드리겠다. 자택은 김동완 님의 개인적인 공간이고 타인에게 방해받지 않아도 되는 온전한 쉼터이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소중한 곳이다. 절대 아티스트의 자택으로 찾아가는 행동은 하지 않기를 부탁드린다"라고 글을 맺었다.

김동완은 올해 1월 직접 프로듀싱한 미니앨범 '…러'(…LER)를 발매했고, 이번 달부터 '연극열전8' 첫 번째 작품 '렁스'에서 남자 역으로 무대에 오르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