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첫 승' 수원 이임생 감독 "더 즐겁게 하려고 노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이임생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더 즐겁게 하려고 했습니다."

수원 삼성의 2020년 시작은 악몽이었다. K리그 개막 전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연패한 뒤 K리그 개막 후에도 두 경기를 모두 졌다. 2020년 공식전 4연패 늪에 빠졌다.


수원 이임생 감독도 고민했다. 자극을 줄 것인지, 아니면 선수들을 다독여 다시 분위기를 만들지, 고민을 거듭했다.

이임생 감독의 선택은 후자였다.

이임생 감독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3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뒤 "챔피언스리그 두 경기, K리그 두 경기를 패했다"면서 "심리적으로 어떻게 극복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선수들에게 더 표시를 해 끌고 갈지, 집중력을 가지면서 밝게 끌고 갈지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수들 훈련을 조금 더 즐겁게 하려고 했다. 단 집중력을 가지려고 노력했다"면서 "선수들 내에서도 대화를 통해 서로 안 되는 부분을 찾았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어우러져서 원하는 승점 3점을 만들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전반 골은 터지지 않았지만, 슈팅 12개를 때리며 인천을 압도했다. 하지만 후반 15분 염기훈의 페널티킥 결승골 이후 오히려 인천에 밀렸다. 이임생 감독이 지적한 아쉬움이다.

이임생 감독은 "후반 득점한 다음 선수들이 계획했던 볼 소유 측면에서 조금 떨어졌다. 자꾸 뒤로 물러났다"면서 "물론 상대가 롱볼을 시도해 수비라인이 뒤로 물러서는 것이 이해는 된다. 다만 득점 후 볼을 더 소유하면서 두 번째 득점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단 긴 연패는 끊었다. 1승2패 승점 3점을 기록하며 순위를 끌어올릴 발판을 마련했다.

이임생 감독은 "전체적으로 경기 내용은 주도했지만, 찬스에서 결정하는 부분이 부족했다. 다행스럽게 수비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면서 "첫 승을 거뒀기에 이제 한 발 올라갔다고 생각한다. 자만하지 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