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문 의장, 14년만의 국회의장 공관 회동 '화기애애'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문 대통령, 21일 문희상 의장 공관 찾아 5부 요인 만찬
현직 대통령 국회의장 공관 방문은 2006년 이후 14년만
문 대통령 "두고두고 후배 의원들에 귀감 되실 것"
문 의장 "국회와 일을 잘 하려 애쓰고 계시다"
한민수 대변인 "입법부 존중하는 의지가 반영"

문 대통령 내외, 국회의장 공관에서 5부 요인 내외 만찬(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초청으로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에서 5부 요인 내외와 만찬을 함께 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21일 오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2시간 30분간 의장 공관에서 문 대통령과 문 의장, 4부 요인 내외의 만찬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날 만찬은 20대 국회 임기 종료를 끝으로 정계를 은퇴하는 문 의장의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문 대통령 내외와 함께 문 의장, 김명수 대법원장,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정세균 국무총리,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내외 등 총 12명이 참석했다.

한 대변인은 문 의장 부부의 결혼 50주년 금혼식도 기념하는 자리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일하는 국회, 협치하는 국회를 바라고 있는데 두고두고 후배 의원들에게 귀감이 되실 것"이라며 문 의장의 정계 은퇴를 아쉬워했다고 한 대변인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초청으로 열린 만찬에서 인사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6선 국회의원을 하시면서 본회의를 단 한 번도 빠지지 않고 100% 개근하셨다 들었는데 아마 전무후무한 기록으로 남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문 의장님은 '우등상은 받지 못하더라도 개근상 받도록 노력했다'고 말씀하셨는데, 저는 국회의원으로서 최고 우등상 받으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문 대통령은 역사에 남을 일을 하고 계시고 남은 임기 중 국회와의 일을 잘 하려고 애쓰고 계시다"며 "이런 때 직접 의장 공관을 방문한 사실은 정치권은 물론 국민들에게도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현직 대통령이 국회의장 공관을 방문한 것은 지난 2006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임채정 의장 공관을 방문한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한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국회의장 공관 방문은 입법부를 존중하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여야 정치권은 물론 국민께도 '코로나19' 극복과 경제회복이 필요한 시기에 협치와 통합의 정치를 할 것이란 메시지를 준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