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일본에서 영상통화로 원격진료 하는 앱 출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라인 홈페이지 캡처)
네이버채널 구독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LINE)이 원격의료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라인의 자회사인 '라인 헬스케어'는 올여름쯤 전용 앱을 활용한 영상통화 기능으로 환자와 의료진을 연결해주는 원격진료 서비스를 시작한다.

라인 헬스케어는 소니의 의료전문 플랫폼 자회사인 'M3'와 만든 회사다. 온라인 건강의료 상담뿐만 아니라 온라인 진료, 처방약 택배 등 건강 관련 고민을 가진 여러 이용자에게 최적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 플랫폼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1월 설립된 뒤 지금까지 라인 채팅을 통해 일본 전국 의사들과 상담할 수 있는 원격 건강의료 상담 서비스를 시범운영해 왔다.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지난 2월부터는 채팅으로 의사와 상담할 수 있는 '지금 바로 상담', 문자메시지 형식으로 자세히 의사와 상담할 수 있는 '나중에 답변 받기'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