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찰·초계기, 北 미사일 발사 후 한반도 총출동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미국 정찰기(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북한이 단거리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이후 일주일간 미군 정찰기와 초계기 4개 기종이 한반도에 총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 공군 정찰기 E-8C와 미 해군 해상초계기 P-3C가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다. 구체적 비행시간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날 오전 비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통합 감시 및 목표공격 레이더 시스템 등을 탑재한 E-8C는 고도 9∼12㎞ 상공에서 북한의 미사일 기지, 야전군의 기동, 해안포 및 장사정포 기지 등 지상 병력과 장비 움직임을 정밀 감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으로 P-3C는 레이더 등을 이용해 잠수함을 탐색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미군이 초계 비행을 통해 동해 북한 잠수함 기지 등을 정찰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날에는 미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가 대한민국 상공에서 포착됐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이달 15일에는 미 공군 정찰기 컴뱃 센트(RC-135U)가 동해 상공을 비행했다.

RC-135U는 적 레이더의 전파를 잡아낸 뒤 적의 방공망을 분석하고, 미사일 기지에서 발신하는 전자파를 수집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북한은 14일 오전 7시쯤 강원도 문천 일대에서 단거리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수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