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브이]이낙연은 다시 국회로, 배지 못단 황교안은 광야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15일 밤 서울 종로 지역구 국회의원선거 당선을 확정받은 직후 경쟁자였던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직 사퇴했다.

전직 총리였던 두 사람의 출마로 종로 선거는 4.15 총선의 최대 관심사였다. 선거기간 여론조사와 출구조사에서 내내 앞섰지만 이 당선인은 "민심은 변하기 쉽다"며 겸양을 유지했다.

반면 여론조사에서 밀리는 와중에도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며 자신에 차 있던 황 대표는 결국 "모든 것이 내 불찰"이라며 대표직을 내놨다. 이날은 황 대표의 생일이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