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끼치기 싫어서" 동선 안 밝히는 日 확진자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동석자·주점 이름 안 밝혀 역학조사 난항
日 정부 중증자 급증 대비 인공호흡기 증산하기로

외출 자제에도 우산 쓰고 나온 일본 사람들(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일본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사례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30일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전날 도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68명이 나오는 등 이달만 확진자가 400명 가까이 발생했다.


이 중 40%에 달하는 확진자의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도쿄도는 일본 정부와 함께 역학 조사를 진행중이지만 이들이 어디서 감염됐는지 규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도쿄도 관계자는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이들 중 번화가의 음식점을 방문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이들이 여러명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최근 전문가로 구성된 후생노동성의 '클러스터(집단감염) 대책반'이 도쿄에서 야간에 영업하는 음식점 등을 통해 감염이 확산하고 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건소가 확진자의 행적 조사를 하고 있지만 당사자가 "동석자에게 폐를 끼치기 싫다"며 사생활 등을 이유로 충분하게 답변하지 않아 구체적인 행동이나 지인과의 접촉 정도 등이 완전히 파악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코로나19 집단 감염 의심되는 도쿄의 병원(사진=연합뉴스)
한편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자 중 중증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인공호흡기 증산을 국내 업체에 요청하는 방안을 조율중이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은 전날 기자들에게 인공호흡기에 대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증산을 할 수 있는지 조율하고 있다"며 "되도록 많이 확보할 것을 염두에 두고 확실히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2월 현재 일본 내 인공호흡기는 최소 2만2천252대에 달하지만 이 중 1만대 가까이는 다른 질병의 치료 등에 이용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