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경남도당 선대본 출범…"원내교섭단체 되도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송봉준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정의당 경남도당이 30일 4.15 총선 선거대책본부를 출범시켰다.

정의당 경남도당은 이날 도당에서 선대본 출범식을 갖고 "정의당을 원내교섭단체로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노창섭 도당위원장이 맡았다. 선거대책본부 자문위원은 강기갑 전 의원, 장상환 경상대 명예교수가, 공동선거위원장은 이영실 도의원 등 4명이 맡는다.

정의당은 "거대 기득권 양당은 의석수 확보에만 혈안이 돼 선거법을 누더기로 만들었고 위헌적인 위성정당을 똑같이 만들면서도 국민에게 한마디 사과조차 없다"며 "숱한 말 뒤집기와 꼼수 경쟁은 국민들의 정치에 대한 혐오만 더 불러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또 "정의당은 위성정당에 합류할 수 없었다"면서 "단지 국회의원수를 좀 더 늘리기 위해 국민의 지지를 등에 업고 이룩한 연동형비례대표 선거개혁을 무산시키는 꼼수 유혹에 빠질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그러면서 "지금까지가 국회의원들의 시간이었다면 이제부터는 국민의 시간이다"며 "제 아무리 온갖 모략과 꼼수로 국민의 표를 훔쳐가려 하지만 깨어있는 현명한 국민들은 이를 용납하지 않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창원성산구에 출마한 여영국 후보는 "코로나 이후에 대한민국은 달라져야 한다. IMF 당시 처방을 국민들, 노동자들 희생만 강요하면서 현재 비정규직을 확산시키고 대한민국을 불평등 사회로 만드는 출발이 되었다"며 "코로나가 가져올 경제 대위기에 노동자들의 일방적 희생으로 절대 해결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의 도산도 막고 노동자들의 해고도 막는 소상공인들의 생존권 추락도 막는 함께 사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면서 "코로나 이후 IMF 당시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정의당은 국민들과 함께 끝까지 투쟁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