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핵심운영 공무원 연루에 거제시 "참담, 가담자 확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거제시, '박사방' 가담 8급 공무원 경남도에 중징계 요구
변광용 시장 "죄송스럽고 참담하다" 공직기강 확립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 조주빈(25)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가운데 경찰서 앞에서 조주빈 및 텔레그램 성착취자의 강력처벌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네이버채널 구독
경남 거제시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의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진 중 한 명이 시청 8급 공무원으로 드러나면서 공직기강 잡기에 나섰다.


시는 박사방 사건에 소속 공무원이 연루된 데 대해 "이는 개인의 일탈 문제가 아닌 시 공무원 1200여 공직자의 명예와 직결된 사건이라 판단된다"며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28일 밝혔다.

해당 공무원은 2006년 1월 임용된 이후 지난 1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제작·배포)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시는 서울경찰청으로부터 수사 상황을 통보받고 이 공무원을 직위해제했다.

또, 전날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사건 처분 결과를 통보받은 즉시 경상남도인사위원회에 중징계를 요구했다.

시는 이번 사건이 성범죄인 특수성을 고려해 청사 내 모든 여자화장실에 대한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했고, 이상한 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해당 직원이 근무한 부서 직원을 상대로 같은 범죄에 가담하도록 요청을 받았거나 '박사방'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확인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30일에는 시장 주재로 디지털 성범죄 예방 교육과 함께 청렴도 향상을 위한 공직윤리 교육을 한다. 다만 이번 교육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거제시청 (사진=자료사진)
전 직원에 대한 월 1회 부서장 면담도 추진한다. 시는 직원과의 면담을 통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심리상담 등이 필요하면 전문적인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직원 정신건강 프로그램 운영도 활성화한다.

변광용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불안함이 큰 시기에 시 소속 공무원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말씀드리기 어려울 정도로 죄송스럽고 참담한 심경"이라며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해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직기강이 더 확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