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한국당에 '의원 꿔주기' 7명 추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10석 → 17석, 민생당 이어 '비례 기호' 2번
당초 10명 제명 계획, 반발에 무산…민주당과 꿔주기 경쟁, '2번' 사수 작전
미래통합당은 26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비례대표 의원 7명을 제명했다.


7명을 비례대표 의원 공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입당시키기 위한 조치다. 김규환, 김순례, 김종석, 문진국, 윤종필, 김승희, 송희경 등 7명이 제명됐고, 이들은 오는 27일 한국당에 입당할 예정이다.

입당이 실시되면 한국당은 현재 10석에서 17석으로 의석수가 늘어난다. 이렇게 되면 각자 위성정당에 비례 몫을 배정한 더불어민주당과 통합당이 비례 투표용지에서 사라지게 되기 때문에 민생당(21석)에 '기호 2번'을 배정받게 된다.

이는 투표용지 앞순위 선점 효과와 정당 보조금을 더 받기 위한 조치다. 한국당이 현역 의원 20명을 확보해 교섭단체 지위를 얻으면 오는 30일 지급되는 선거보조금을 50억원 이상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당초 이날 10명 이상을 제명할 계획이었으나, 일부 대상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무산됐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