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첫 제안한 G20 정상회의 공동선언문 채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전례없는 코로나19, 상호 연계성.취약성 상기시킨다"
"바이러스는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 연합된 태세로 대응"
"최전선에 있는 모든 보건 종사자에게 감사 표한다"

네이버채널 구독
문재인 대통령과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이 참석한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는 26일(한국시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날 G20 특별화상 정상회담은 지난 13일 문 대통령이 첫 제안을 하면서 성사됐다.

G20 정상과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는 이날 공동선언문을 통해 "전례없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세계적 대유행은 우리의 상호 연계성과 취약성을 강력히 상기시킨다"며 "바이러스는 국경을 가리지 않는다. 세계적 대유행을 퇴치하기 위해서는 연대 정신에 입각해 연합된 태세로 대응할 것임을 강력히 표명한다"고 선언했다.

또 "우리는 세계적 대유행과 이와 밀접하게 연관된 보건적, 사회적, 경제적 영향에 절대적 우선 순위를 두고 대응할 것"이라며 "최전선에 있는 모든 보건 종사자에게 감사를 표한다. G20는 WHO, 국제통화기구(IMF), 세계은행그룹 여타 기구들과 함께 필요한 모든 조치 취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G20 정상들은 △생명을 보호한다 △사람들의 일자리와 소득을 지킨다 △신뢰를 복원하고 금융 안전성을 보존하며 성장세를 되살리고 더 강하게 회복한다 △지원을 필요로 하는 국가들에게 도움을 제공한다 △공중보건과 금융조치에 공조한다 등의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