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이메일 피싱 덫에 60억원 날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사진=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미래에셋대우가 항공기 인수 거래 중 이메일을 통한 '스피어 피싱'(spear-phishing)을 당해 500만 달러(약 61억원)를 잃게 됐다.

스피어 피싱은 불특정 다수의 개인정보를 빼내는 기존 피싱과 달리 특정인을 공격 목표로 삼는 범행으로, 주로 기업 이메일에 담긴 무역 거래정보를 빼내 사기 계좌로 송금을 유도하는 식으로 이뤄진다.

26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이 회사 홍콩법인은 지난해 항공기 리스업체로부터 항공기 인수 계약을 맺고 이 항공기를 아시아의 한 항공사에 재임대하기로 했다.

하지만 마지막 잔금 지급을 앞두고 문제가 터졌다.


거래 담당자인 홍콩법인 직원 A씨는 이달 초 항공기 거래를 마무리 짓기 위해 잔금 500만 달러를 첨부한 계좌로 보내 달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받았다.

해당 메일 주소는 A씨가 기존에 소통하던 거래 상대방과 같았고 메일의 서식도 일치해 A씨는 별다른 의심 없이 잔금을 송금했다.

하지만 해당 계좌는 실제 거래 상대방의 계좌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홍콩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일단은 홍콩 경찰의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