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장관, "몇몇 종교기관 일탈 부각돼 안타깝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박양우 장관이 지난 12일 한국교회총연합이 주최한 긴급 상임회장단 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교계의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사진=노컷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한 긴급 입장문을 내고, 일부 종교기관의 일탈 사례가 지나치게 부각되는 데 대해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박 장관은 26일 오후 긴급 입장문을 통해 "대다수 개신교회가 이미 주일예배를 영상예배 등으로 대체하고 부득이 공동예배를 드리는 경우에도 정부의 방역 예방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해 주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몇몇 종교기관들에서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들이나 일탈 사례와 관련한 비판적 시선들만 부각되는 현실이 나타나고 있음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기독교계의 헌신과 희생, 자발적인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예배는 신성한 신앙 행위이며 종교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는 민주주의의 가치임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지만,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가정과 사회가 겪고 있는 고통과 어려움을 해소하고 일상을 회복하는 일이 무엇보다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또한 "종교 시설의 현장 점검도 우리 국민들의 건강과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사회적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방역 조치였음을 너그러이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종교계의 공동체 위기 극복을 위한 헌신과 사랑의 실천은 지치고 힘든 국민들에게 희망을 불어넣고 큰 위안이 되고 있다"며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와 자발적인 참여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면서도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종교계의 협조와 적극적인 이해, 그리고 동참을 다시 한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개신교 대표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개신교회에 대한 정부 조치를 강하게 비판하며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과를 요구했다.

한교총은 성명서를 통해 정부가 정통 개신교회를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해 선한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교회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과 헌혈 캠페인, 예배형식변경, 자체 방역, 취약계층 지원, 마스크 제작 지원과 대구 경북지역 지원, 작은 교회 후원 등 개신교계의 자발적 협조를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