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유동성 공급→은행, 채안펀드 출자→회사채·CP 매입"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윤면식 한은 부총재(사진=한국은행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한국은행이 금융시장 안정과 위기에 처한 기업을 돕기 위해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제한 없이 공급하기로 했다.

통화당국의 사상 첫 조치다.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을 통한 전액공급방식의 유동성 지원은 외환위기나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실시하지 않은 금융시장 안정 조치다.


한은 윤면식 부총재는 26일 회사채나 기업어음(CP)도 정부 보증이 있을 경우 직접 매입할 수 있다는 뜻도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그만큼 실물·금융 등 국내 경제전반의 상황이 좋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은행은 일부 시장에서 자금조달이 원활하게 되지 않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무제한 유동성 공급조치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앞으로 한은이 RP 매입을 통해 은행에 자금을 공급하면 은행은 이 자금을 활용해 100조원 규모의 정부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코로나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와 통화당국이 총력전에 나서면서 불안한 시장이 안정을 찾아나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은의 이번 유동성 공급조치는 다음달부터 6월까지 시행된다. 한은이 공급한 자금 중 얼마를 각각의 프로그램에 투입할지는 은행이 결정한다.

한은이 회사채·CP를 직접 살 수는 없지만 은행에 유동성을 공급하면 은행은 채권시장안정펀드에 출자하고, 여기서 회사채·CP를 매입하게 된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