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지사 "외출 자제" 요청하자 日 국민 '사재기' 시작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외출 자제" 요청하자 시민들 생필품 사재기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냉정한 대응 부탁" 자제 요청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있는 한 드럭스토어의 화장지 판매대가 비어 있다.(사진=연합뉴스)
네이버채널 구독
일본 수도 도쿄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 여파로 식료품 등 주요 생필품 사재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26일 일본 언론은 도쿄 시내 슈퍼 상점 진열대가 시민들의 사재기로 텅텅 비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가 코로나19 환자 증가를 이유로 시민들에게 주말 외출 자제를 당부한 뒤 사재기 현상이 벌어졌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SNS에도 텅 빈 수퍼마켓 진열대를 촬영한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도쿄도내 일부 점포에서 많은 이용자가 상품을 구입해 식료품 등이 품귀상태가 됐다"면서 "정부는 각 상품의 품귀 원인을 파악해 신속하게 대응해가겠다. 국민 여러분에게도 올바른 정보에 근거한 냉정한 대응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도쿄 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을 근거로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정부 대책본부를 설치하기로 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