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국악계 '젊은 스타'와 실시간 토크콘서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김필원 아나운서 진행, 실시간 댓글 참여

국립국악원의 온라인 라이브 공연 '사랑방콘서트' 진행을 밭은 김필원 아나운서(사진=국립국악원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케이블방송의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잘 알려진 조엘라와 이미리 등 국악계 '스타'들의 라이브 공연과 이야기가 함께하는 공연이 온라인 생중계로 5주간 매주 토요일 관객들과 만난다.

국립국악원은 토크 콘서트 '사랑방중계'를 28일부터 4월 25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국립국악원과 국악방송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한다. 국악원에서 처음 제작하는 영상 콘텐츠다.


국악원은 코로나19로 공연 활동이 줄어든 예술가에게 새로운 공연 기회를 제공하고 공연장을 찾지 못하는 관객을 위해 매일 오전 11시 국립국악원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짧은 국악 한 편을 소개하는 '일일국악'에 이어 온라인 실시간 중계로도 공연을 관람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이 공연을 기획했다.

국악을 전공한 김필원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온라인으로 시청하는 관객들과 함께 50분 동안 진행된다. 각 출연자들과 나누는 이야기들을 관객들의 실시간 댓글을 통해 이어가고, 관람 인증 이벤트 등을 마련해 실제 공연장에서는 불가능했던 관객들의 참여가 이뤄진다.

◇김필원, "제주의 낮은 돌담처럼 편안한 진행하겠다"

CBS 아나운서 출신인 김필원 아나운서는 "코로나19로 서로 만날 수 없는 시대에 직접 관객을 찾아가는 공연"이라며 "제주의 낮은 돌담처럼 갖춘 듯, 안 갖춘 듯 편안하게 볼 수 있도록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정주연 PD는 "기존의 보여주는 형태의 공연에서 온라인이라는 공간을 활용해 '보이는 라디오'처럼 관객들과 소통하며 집에서 편하게 볼 수 있는 공연"이라고 전했다.

참가팀은 △MBN '보이스 퀸'으로 잘 알려진 국악인 조엘라·이미리(3월 28일) △판소리와 레게의 만남을 시도하고 있는 그룹 '노선택과 소울소스 밋츠 김율희'(4월 4일) △해외에서 더 활발하게 활동 중인 피리·생황·양금 연주자 박지하(4월 11일) △퓨전 밴드 '두번째달'과 우리 전통성악인 정가(正歌) 보컬리스트 하윤주(4월 11일) △그룹 '잠비나이'의 거문고 연주자 심은용과 국립국악원의 젊은 연주자 고보석·이재하(4월 25일) 등이다.

관객들의 온라인 참여 활성화를 위해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의 꽃다발 등을 구입해 전달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국악인 조엘라와 이미리(사진=국립국악원제공)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