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영, 코로나19로 인한 인종차별에 "슬프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가수 티파니 영 (사진=티파니 영 공식 페이스북) 확대이미지

 

소녀시대 멤버이자 현재 미국에서 활동 중인 가수 티파니 영이 코로나19로 인한 인종차별에 관해 언급했다.

티파니 영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2020년은 우리 모두 감정적으로 가라앉은 시간을 보내는 것 같다. 나도 집에 머무르면서 내가 할 일을 했다. 전 세계 아시아인들이 인종차별에 직면한 걸 보고 있자니 슬프다"라고 밝혔다.

티파니 영은 "이런 극단적인 시간을 통해 꼭 기억했으면 하는 게 있다. 인간성과 사랑이다. 우리는 함께 싸우고 있다. 이 세상은 따뜻한 포옹을 원한다"라고 전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함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염병 경고 단계 중 최고 위험 등급인 6단계 '팬데믹'을 선언했다. 코로나19가 처음 발병한 곳이 중국 우한이고, 초기 확진자가 아시아에 많았던 점 때문에 세계 곳곳에서는 동양인을 향한 인종차별 사례가 잇따랐다.


앞서 존 조, 대니얼 대 킴 등 할리우드에서 활동 중인 동양인 배우들도 코로나19로 인한 인종차별 행태를 비판하는 글을 올린 바 있다.

2007년 소녀시대 멤버로 데뷔한 티파니 영은 2017년 기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미국 패러다임 탤런트 에이전시와 계약을 맺었다.

티파니 영은 2018년 6월 첫 싱글 '오버 마이 스킨'을 시작으로 '티치 유', '페퍼민트', '본 어게인', '립스 온 립스', '런어웨이' 등의 곡을 발표했고 지난해 8월에는 한국에서 단독 콘서트 '오픈 하츠 이브'를 진행하기도 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