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시승기]르노삼성 XM3마저 이러면…소비자는 '행복한 고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소형SUV 경쟁 가세한 XM3…업체 간 경쟁전
르노삼성이 연구, 개발, 생산까지 맡은 XM3
①대중브랜드에 등장한 '쿠페형 SUV' 디자인
②다임러와 공동개발한 'TCe260' 엔진
뛰어난 가속력…벤츠CLA와 A200도 적용
③가장 큰 무기는 스펙트럼 넓은 가격
가성비만 본다면 1900만 원에도 구입가능


르노삼성자동차가 직접 연구, 개발하고 부산공장에서 생산까지 맡는 모델 XM3가 출시됐습니다. 요즘 이렇다 할 신차를 내놓지 못한 르노삼성이 오랜만에 국내 생산 차량을 내놓았습니다.

디자인에서부터 눈길을 끕니다. BMW와 벤츠 등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볼 수 있었던 '쿠페형 SUV'가 국내 대중 브랜드에도 등장했습니다. 쿠페형 디자인이라 2열 좌석이 낮고 비좁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있었지만 C필러가 2열 좌석을 지나 트렁크에서부터 떨어져 공간은 충분합니다. 디자인과 공간 둘 다 놓치지 않았습니다.

네이버채널 구독

모델은 1.3ℓ 가솔린 터보엔진과 1.6ℓ 가솔린 엔진, 두 가지로 출시됐습니다. 이 중에서도 'TCe260'으로 불리는 터보엔진은 르노와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엔진입니다. 벤츠에선 CLA와 A200이 해당 엔진을 쓰고 있죠.

시승에서 느껴진 TCe260 엔진의 가장 큰 특징은 초반 가속력입니다. 낮은 RPM에서도 최대 토크를 발휘하도록 설계돼 차량의 치고 나가는 힘이 매우 인상적입니다. 타사 경쟁 모델 대비 최대 165kg 가벼운 XM3의 공차 중량도 날렵한 주행을 돕습니다.


XM3의 가장 큰 매력은 가격입니다. 최상위 트림에 옵션을 모두 넣어도 2700만 원대에 끊기는 가격은 분명 매력적입니다. 다임러와 공동개발한 1.3ℓ 터보엔진이 굳이 필요하지 않다면 1900만 원대에도 차로유지보조 등 주행보조장치가 대부분 들어가 있는 괜찮은 모델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XM3의 강점은 디자인부터 매력적인 파워트레인, 스펙트럼 넓은 가격편성 등 다양한 곳에 있습니다.

결국 완성차 업체 간의 소형SUV 경쟁에 르노삼성 XM3까지 가세하면서 소비자는 행복한 고민에 빠질 것으로 보입니다. 경쟁사 간의 세그먼트 별 경쟁이 소비자에게 나쁠 것은 없기 때문입니다. 르노삼성이 4년을 매달려 만들어낸 XM3를 레알시승기에서 만나보세요.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