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밤하늘 수놓는 '오페라의 유령' 미디어 아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3월 말까지 매일 밤 롯데월드타워 외벽에 송출

네이버채널 구독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미디어 아트가 서울 밤하늘을 수놓는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제작사 에스앤코는 3월 말까지 매일 밤 롯데월드타워 외벽에 유령의 마스크, 한국의 전통 탈, 장미 등으로 완성된 미디어 파사드(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비춰 영상을 표현하는 기법)로 수놓는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공공 예술프로젝트의 이름은 '스마일 2020 해피 2020'으로 미디어 영상학 전공을 하는 졸업반 학생들이 주축이 되어 진행됐다. 2020년 사회 초년생이 될 학생들이 올 한해가 웃음과 희망이 가득 차기를 바란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미디어 파사드 영상은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매시 정각, 30분에 각 10분간 송출된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학생들은 "도시, 사회에서는 누구나 마스크를 쓴 채 사람을 대하게 된다"라며 "자신의 마스크를 벗고 2020년에는 모두가 웃고 즐거웠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에스앤코 측은 "'오페라의 유령'의 마스카와 장미는 작품을 상징하는 주요한 오브제로 전 세계 어디에서도 브랜드에 훼손이 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어 작품 이외의 사용은 매우 어렵다"라면서도 "하지만 이번 프로젝트는 학생들의 신선한 발상과 첫 시작을 응원하고 또한 공연예술이 선사하는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할 수 있다는 공공예술의 취지에 공감해 이례적으로 참여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은 부산 초연을 성황리에 마치고 오는 3월 14일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