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부 성폭행 혐의 고소 세 자매 후회.."교회 장로 부부에 세뇌 당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 'ㅅ'교회 피해자 속출.."성적인 죄 회개 못하면 구원 못받아" 친족 고소 유도
-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논란 이OO 장로 부부 '이단성' 조사
- 이O 권사, 노회 소환 불응.."일일이 답변할 일 없다"
[앵커]

지난해 아버지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했던 세 딸이 직통계시에 심취한 장로부부로부터 세뇌를 당해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고백했습니다.

세 딸은 최근 고소를 취하했고, 해당 교단은 장로 부부에 대한 이단성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송주열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 'ㅅ'교회에 출석하는 이OO장로 부부가 교인들에게 '사역' 상담을 통해 성적인 죄를 회개하지 않으면 구원받지 못한다고 세뇌시킨다는 폭로가 이어졌다. 사진은 'ㅅ'교인들이 12일 취재진을 만나 이 장로 부부에게 세뇌를 당해 친족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었다고 밝히고 있다. 오기억으로 친족을 고소했다는 죄책감과 심리불안 증세로 힘들어하는 이들은 이 장로 부부가 더 이상의 피해자를 만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취재에 응했다고 밝혔다.
네이버채널 구독

A씨는 지난해 8월 두 동생과 함께 아버지를 성폭력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친족관계에의한강제추행, 강간, 미성년자강간 등 혐의 만해도 6가집니다.

A씨는 당시 고소장에서 유아시절부터 성인이 되기까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A씨를 비롯한 세 자매는 올해 초 고소를 취하했고, A씨 아버지는 불기소처분이 내려졌습니다.

자신의 잘못을 깨달은 A씨는 12일 취재진을 만나 함께 신앙생활을 하던 이모 장로 부부에 의해 세뇌를 당해 아버지를 고소하게 됐다고 털어놨습니다.

A씨는 이 장로 부부가 ‘사역’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상담을 진행했는데 성적인 죄를 회개하지 않으면 구원을 받지 못한다면서 아버지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잘못된 기억(오기억)을 세뇌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A씨 / ‘ㅅ’교회
“너를 도와줘서 네가 죄에서 자유해지고 회개하고 구원 얻게 해줘야 하는데 네가 부정한다면 도와줄 수 없다라고 말을 했고 그게 두려워서 저도 그렇게 해서 기억이나 말을 해놓고 나면 진짜 있었던 일이 돼 있었고..”

A씨는 이일로 가정 해체 직전까지 갔다는 죄책감에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A씨 / ‘ㅅ’교회
“아버지도 신경안정제 계속 복용하시고 자살 충동도 심하게 있으셨다고 하고 가족들도 아버지가 그렇게 되시니까 할머니도 너무 힘들어하시고...”

이 장로 부부에게 ‘사역’ 상담을 받은 B씨.

B씨는 이 장로 부부가 자신이 성 중독에 빠져있기 때문에 회개하지 않으면 구원받지 못한다는 말을 되풀이했다고 말했습니다.

B씨는 또, 이 장로 부부가 자신에게 성적으로 음란한 무당 귀신이 들어있다고 하면서 자신들의 영적 권위를 따르라고 강요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B씨 / ‘ㅅ’교회
“기도를 해서 사단을 묶지 않으면 사단이 돌아다니면서 활동을 하기 때문에 제가 굉장히 성적으로 문란하게 끌려 다닐거래요.”

C씨는 이 장로 부부의 영향을 받은 조카로부터 성폭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습니다.

얼마전 무혐의 처분을 받은 C씨는 ‘ㅅ’교회 피해자가족연대 활동을 이끌면서 이 장로 부부의 이단성을 파헤치고 있습니다.

[인터뷰] C 씨/ ‘ㅅ’교회 피해자연대
“처음에는 충격 자체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중요한건 조카가 1차적인 피해자라는 거죠. 장로, 권사는 뒤에 숨어버리고 아이를 앞에 내세워서 부모도 그 이야기를 하자마자 2차 가해자라고 그러고 전화번호 바꾸라고 그러고..”

취재결과 이 장로 부부는 과거 직통계시와 가계저주론, 귀신론, 입신체험 등 잘못된 구원관을 전파한 집회에 심취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는 지난 2016년 이 장로 부부가 지속적으로 참석했던 집회를 이단성 집회로 규정한 바 있습니다.

‘ㅅ’ 교회가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도 해당 노회에서 조사처리위원회를 조직해 이 장로 부부를 비롯한 관련자들에 대해 이단성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태문 목사 / 예장합동 서울동노회 조사처리위원회 위원장
“(이단 문제로부터) 교회를 보호하고 상처 입은 자매들을 보호하는 그것이 우리 조사처리위원회의 사명이겠죠.”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이 장로 부부는 현재 노회 소환 조사에도 응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이O 권사 / ‘ㅅ’교회
“제가 일일이 그 부분에 답변을 해야 할 일은 없을 것 같구요.”

피해자들 대부분은 현재 공황장애와 심리불안 증세로 일상적인 생활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인터뷰] B씨 / ‘ㅅ’교회
“하나님께서 귀하게 여기시는 영혼들 정말 지옥끝까지 밀어 부쳤던거 평생 회개해야한다고 그 생각 틀렸다는 거 인정하라고 그거 인정하지 않으면 당신들 정말 이단 사이비 교주 맞다고 저는 끝까지 주장할거라고 이야기해주고 싶습니다.”

CBS뉴스 송주열입니다.


영상취재 최현 정선택
영상편집 전호명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