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방역대책본부 확대 가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수칙 준수 당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현재 도내 확진·의심 환자 없어
감염 예방 위한 행동수칙 준수 중요 강조

(사진=경남도청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경상남도는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국가 감염병 재난 위기 경보 수준이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방역대책본부'를 확대 가동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도는 현재까지 확진·의사 환자는 없지만 이동이 많은 설 연휴를 계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발생 등이 우려된다며 철저한 예방활동 수칙 준수와 신속한 신고를 해 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중국을 여행하는 도민들에게 우한시 방문 자제는 물론 중국 현지 동물 접촉을 피하고 전통시장과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발열과 기침, 숨가쁨 등 호흡기 증상자와의 접촉을 피하고 중국 우한시 방문 후 14일 이내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나 관할 보건소에 상담해 달라고 요청했다.

도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 예절을 꼭 지키고, 호흡기 증상자의 의료기관 방문 때 반드시 마스크 착용, 해외 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리는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꼭 준수해 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도 방역대책본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 추세에 있어 중국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도민들께서는 감염병 예방행동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