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쿠바 출신 다야미 산체스 합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셰리단 앳킨슨과 테일러 쿡 이은 올 시즌 세 번째 외국인 선수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는 새 외국인 선수 다야미 산체스 사본을 영입해 후반기 반등을 노린다.(사진=한국배구연맹)
네이버채널 구독
한국도로공사의 '삼세판'은 성공할 것인가.

V-리그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는 15일 쿠바 출신 새 외국인 선수 다야미 산체스 사본의 영입을 발표했다.

부상 및 태업으로 전열에서 이탈한 끝에 팀을 떠난 테일러 쿡을 대신할 다야미 산체스는 1994년생으로 188cm의 큰 키에 레프트와 라이트 포지션을 두루 소화한다. 지난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때는 여자부 6개 팀의 선호도 15위였다.


다야미 산체스는 2014년부터 3년간 쿠바 국가대표를 지냈다. 2017년까지 자국리그에서 활약했고, 2017년과 2018년은 프랑스에서 경기했다. 올 시즌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연고로 하는 UTE Volley에서 주전으로 활약했다.

도로공사는 "전반기 15경기 중 9경기를 외국인 선수 없이 운영해온 결과 국내 선수의 피로도 누적과 상대적인 전력 약화 등의 문제를 확인했다"면서 "국내 선수 보호, 경기력 향상을 고대하는 팬의 기대 부응 등을 고려해 고심 끝에 외국인 선수 영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구단 내부 사정과 이미 한 차례 외국인 선수 교체를 경험한 탓에 더욱 영입 후보의 수가 줄어든 가운데 도로공사는 다야미 산체스의 이적 의사를 확인했고, UTE Volley 역시 이적을 허용했다.

한편 다야미 산체스는 15일 입국해 이적 절차 및 선수 등록을 마무리한 뒤 V-리그에 데뷔할 예정이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