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환기 작품 실린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 발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에 수록된 김환기의 '론도'(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국립현대미술관은 개관 5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김환기의 '론도' 등 대표 소장품을 엄선한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을 발간했다.

이번 선집은 김환기, 정찬영, 서세옥 등 지난 50년간 미술관이 수집한 소장품에서 300인(팀)의 작품을 수록했다.


앞서 국립현대미술관은 2004년 개관 35주년을 맞아 119인(팀)의 작품이 수록된 소장품 선집을 펴냈고 초판 인쇄된 2000부가 모두 팔려 지금은 구할 수 없는 상태다.

당시 5360점이었던 소장품이 2019년 10월 19일을 기준으로 8417점으로 확대됐다.

이번 수록 작품들은 미술관 전 학예직이 참여하는 토론과 회의, 투표 등 다양한 방법을 거쳐 치열한 작업 끝에 선정됐다.

미술관 소장품의 이해를 돕기 위해 미술관 학예연구사 35명이 집필에 참여했다.

소장품은 제작 연대순으로 수록되었으며 읽는 동안 20세기 및 21세기 한국미술의 흐름을 느낄 수 있도록 편집됐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한국미술의 진수를 한 눈에 살펴보는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의 수록 작품들이 서울관 상설전에도 곧 소개돼 연구와 전시가 함께 이루어진다"며 "추후 발간될 영문판을 통해 해외 독자들에게도 한국 근·현대미술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현대미술관 내 1층에 위치한 미술책방과 온라인서점 예스24에서 구매할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640쪽. 3만5천원.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 300'에 수록된 정찬영의 '공작'(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