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용품은 '노 재팬' 무풍지대…일본제 수입 감소 '미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레저연구소, 통계청의 작년 골프용품 수출입 자료 분석

대형마트 매장에 전시된 골프클럽. (사진=연합뉴스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지난해 일본 정부의 보복성 수출 규제 조치 이후 벌어진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골프용품 시장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통계청의 골프용품 수출입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일본에서 수입한 골프용품은 2억1천670만달러에 이르렀다.

이는 2018년 2억3천10만 달러보다 5.8% 감소한 것이다.

자동차, 맥주, 그리고 해외여행에서 거셌던 '노 재팬' 열기와는 비교조차 하기 힘든 미미한 감소세다.

골프용품에서 뿌리 깊은 일본제 선호 풍조가 견고했다는 뜻이다.


그나마 일본제 골프클럽 수입이 2018년 2억1천10만 달러에서 1억9천410만달러로 7.6% 줄어들었지만, 샤프트 등 골프채 부품 수입은 1천460만 달러에서 1천520만달러로 오히려 증가했다.

골프공 수입도 410만달러에서 600만달러로 껑충 뛰었다.

한국 골프용품의 일본 수출 감소는 수입보다 더 컸다.

2018년에 430만달러어치가 일본에 팔려나갔던 국산 골프채는 작년에 40만 달러만 일본으로 수출됐다. 10분의 1로 쪼그라든 셈이다.

골프공의 일본 수출도 280만달러에서 250만달러로 줄었다.

다만 골프 가방과 신발 등 기타 골프용품은 270만달러에서 500만달러로 제법 늘었다.
대대적인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도 일본제 골프용품 수입이 거의 줄어들지 않은 것은 워낙 일본제 골프용품 수요가 뿌리가 깊기 때문이다.

골프용품 시장에서 일본 제품은 고급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서천범 소장은 "국내 골퍼들의 일제 선호도가 여전히 높은 데다, 일본 제품을 대체할 국산품이 거의 없다는 사실 때문에 골프용품에서는 일제 불매 운동이 힘을 얻기 어렵다"면서 "국산 골프용품 경쟁력 향상이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