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이재웅 "타다, 택시보다 나은 일자리 만들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택시와 경쟁할 생각 없어…승용차 소유 대체하자는 것이 목표"

쏘카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캡쳐
네이버채널 구독
승합차 기반 실시간 호출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VCNC의 모회사 쏘카의 이재웅 대표가 "택시시장을 공략하는 것이 아니라 자동차 소유시장을 공략하는 것이 쏘카와 타다의 목표"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8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택시 시장으로 들어가 개인택시.법인택시와 경쟁할 생각은 없다. 오히려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택시와 나누고 상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어 "2000만대에 이르는 승용차 소유를 대체해서 좀 더 효율적인 공유인프라로 만드는 것이 카쉐어링 쏘카의 목표라면 타다는 카쉐어링에 기사도 알선해 운전을 하지 않고도 카쉐어링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승용차 소유를 대체해보자는 것이 타다의 목표"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타다는) 1년 만에 기존 대리기사나 택시기사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었고, 자기 원하는 시간만큼 일을 하려는 사람들에게 괜찮은 일자리를 만들었고, 해외 모빌리티업체보다 나은 일자리를 만들었다고 자부할 수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도 "여전히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갈 길이 멀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타다는 일자리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AI시대의 선도적인 일자리 모델을 만들어보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이 대표의 글은 타다가 렌터카로 불법 택시 영업을 할 목적이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앞서 검찰은 타다가 렌터카로 불법 택시 영업 등을 한 혐의(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로 타다 운영사인 VCNC 박재욱 대표와 VCNC 모회사 쏘카 이재웅 대표를 재판에 넘긴 바 있다.

이날 오후 4시 서울중앙지법에서는 박 대표와 이 대표의 2번째 공판이 예정돼 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