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올해부터 본격 통합신공항 시대 청사진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신년기획②]2026년 군, 민간공항 동시개항 목표
대구CBS는 2020년 새해를 맞아 올 한해 주요 지역 현안을 짚어보는 신년 기획 보도를 마련했다. 두 번째 순서로 대구, 경북 최대 사업으로 꼽히는 통합신공항의 향후 계획과 추진 방향을 정리해봤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① 4·15 총선 TK 관전 포인트는?
②대구·경북, 올해부터 본격 통합신공항 시대 청사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조감도. 자료사진.
네이버채널 구독
길이 3200m 이상 활주로를 보유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은 물론 장거리 국제노선까지 운항하는 공항.

천만명 이상 수용 가능하고 넓은 주차 공간까지 확보한 공항.

대구 시내에 위치한 도심공항터미널을 통해 항공권 발권, 수하물 위탁, 출국심사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공항.

아직 이전부지 선정 과정이 한창이지만 대구시는 거시적으로, 통합신공항의 미래 모습을 이렇게 예측했다.

구체적 방향성은 현재 진행 중이거나 준비 중인 수많은 연구용역이 완료된 뒤에야 나올 터.

다만 단거리 노선 위주인 현재 대구공항의 한계를 극복하고 공항이 경북으로 빠져나간단 단점을 보완하겠다는 목표만큼은 명확히 세워놓은 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얘기다.

◇2026년 군, 민간공항 동시 개항 목표

지난해 이전지 선정 기준 마련 등 진통을 견뎌낸 덕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은 꿈이 아닌 현실이 됐다.

곧 치러질 주민투표와 유치신청권 행사 등 중요 절차가 남긴 했지만 사업 진행이 지지부진하던 과거에 비하면 많은 진척이 있었다.

대구시는 2026년 군 공항과 민간공항을 동시 개항하겠다는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1일 후보지인 군위, 의성에서 주민투표가 치러질 예정이고 이 결과에 따라 선정된 이전지 지자체장이 유치 신청을 하면 국방부장관이 이전부지를 선정하게 된다.

현재 계획상으로는 군공항의 경우 2022년까지 실시설계를 마치고 2023년에는 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비교적 공사 기간이 적게 소요되는 민간공항은 2024년 공사 첫 삽을 뜰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건설 계획 수립

이전 부지 최종 선정이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올해부터 공항 건설 계획 수립에도 박차가 가해질 계획이다.

대구시는 33억원을 들여 신공항 건립의 지침서가 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기본계획에는 총사업비는 물론 소음피해지역 주민 이주대책 수립과 공사시행계획, 지반조사 등 전반적 사항이 포함된다.

군공항은 그 결과에 따라 2021년까지 국방부장관과 합의각서를 체결하고 사업시행자 지정을 거쳐 설계와 공사착공에 들어간다.

민간공항의 경우 국토부가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 수립 연구를 통해 민항시설 이전 근거를 명확히 하는 게 첫 시작이다.

국토부는 또 오는 2월부터 '민항시설 이전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 용역을 진행하는데 이를 통해 활주로 길이, 여객터미널과 주차장 규모 등 구체적 방향이 검토된다.


그 후에는 2021년 예비타당성 조사, 2022년 전략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설계와 착공이 이어질 예정이다.

후적지 개발 계획은 국제공모를 통해 정한다.

대구시는 현재 공항 부지를 개발할 방안을 찾기 위해 국제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하고 이를 구체적 구상안으로 만드는 전문가 워킹그룹을 운영할 계획이다.

기본 개발방향은 현재 대구시 시정 방침과 유사하게 스마트시티, 수변 공간을 유지하되 구체적 방향성은 혁신적으로 모색하겠다고 한다.

종전 부지 개발은 2028년 완료를 목표로 한다.

대구시장, 경북도지사와 의성군수, 군위군수. 자료사진.
◇접근성 향상 교통정책·이전지 주변 항공 클러스터 개발도 추진

대구시는 이외에 공항 접근성을 높이고 시,도민 홍보를 강화하는 등의 내용도 고심하고 있다.

공항버스 운영 방안, 도심공항터미널 건설 타당성 조사도 향후 연구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도로, 철도를 확충하는 방안도 준비 중이다.


홍보의 경우 중,장거리 노선 이용 가능과 후적지 개발로 인한 경제 활성화 등 공항 이전으로 인한 파급 효과를 강조할 예정이다.

특히 수성구, 달서구, 달성군 등 공항 이전에 반대하는 의견이 비교적 높은 지역을 상대로 홍보를 강화하고 불편 해소 방안도 강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상북도는 공항 이전지 선정에 따른 갈등을 최소화 하기 위한 방법을 골몰하고 있다.

지난해 8월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최종 선정에서 탈락한 이전 후보지에도 항공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경북도는 최근 구체적 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다.

경상북도 관계자는 "군위나 의성 중 한 지역이 최종적으로 공항을 유치하지 못할 경우 항공클러스터 조성을 통해 경제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오는 9월쯤 연구용역이 완료돼 구체적 방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