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기산업진흥회 출범...광주 공기산업 육성 탄력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위니아딤채 등 전국 56개 기업 참여
9개사 10개 제품 싱가포르서 100만달러 수출계약 체결키로
수출 지원, 공동 표준·인증체계 수립, 기업의견 창구 등 역할

(사진=광주시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전국의 공기산업 관련 기업들이 설립한 한국공기산업진흥회가 공식 출범하면서 광주시가 미래 먹거리 주력산업으로 추진중인 공기산업 육성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는 21일 오후 전자부품연구원 광주본부에서 이용섭 시장과 산업통상자원부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 전자부품연구원 김영삼 원장, 공기산업진흥회 김보곤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기산업진흥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공기산업진흥회는 공기청정기 등 신제품 개발과 기업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 등을 위해 설립됐는데 ㈜위니아딤채, 오텍캐리어㈜ 등 전국의 50여개 중견, 중소기업이 회원사로 가입했다.

진흥회는 앞으로 공기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기업의견 수렴 창구 역할을 하게 된다.

진흥회는 조만간 LG와 삼성 등 대기업도 참여시켜 회원사 규모를 100개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진흥회는 오는 28일 싱가포르에서 현지 에어가전 전문판매사인 AOM사, dna사 등과 ㈜감성의 대용량 공기청정기 등 9개사 10개 제품, 100만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한다.

이를 위해 진흥회는 이날 출범식에 이어 수출계약 기념 선적식을 개최했다.


이번 계약은 지역 중소기업이 힘을 모아 새로운 해외 판로를 개척하고 처음으로 에어가전이 해외로 공동 진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내년에는 싱가포르에 에어가전 공동 AS 센터를 운영해 인도와 태국 등 동남아 국가로 진출하기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해당 기업들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원천기술개발과 브랜드 경쟁력 강화 등 실질적인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미래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는 공기산업이 수출 계약 체결과 사후관리 센터 개소 등을 계기로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섭 시장은 "공기산업은 일자리 창출과 기업혁신성장은 물론 국민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과 경쟁력을 가진 산업이다"며 "광주는 이런 시대적 흐름을 놓치지 않고 앞서나가기 위해 오늘 의미 있는 첫발을 내딛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공기산업진흥회 출범으로 지역 중소 에어가전 기업들이 공동협력을 통해 세계가 인정하는 광주만의 경쟁력을 갖춰나갈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는 오는 2021년까지 182억원을 투입해 공기산업 지역프로젝트를 시행하고 2021년부터 7년간 5천억원 규모로 친환경 공기산업 육성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광주를 공기산업 특화도시로 조성한다는 전략이다.

추천기사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